Knock     Archive    Vimeo 























I opened myself to the gentle indifference of the world











#5월 15일 23:35

유난히 길었던 계절이 가고
아쉬운 봄의 끝에서
우리가 처음 만난 걸, 기억해
말투와 글씨를 알아나가며
그대가 좋아한다던
음악을 듣고 다닌 걸 기억해
그대여 사랑을 미워하진마
우리가 함께했던 계절을
때로는 눈부시던 시절을
모든게 조금씩 빛을 바래도
우리가 함께 듣던 노래는
조금도 달라지지 않았어
언젠가 우리가 다시 만나면
그대가 듣던 음악을
다시 또 듣고 있겠지, 오늘처럼





#5월11일 18:14  차라투스트라의 [  _  ]
... 그대 위대한 별이여! 그대가 빛을 비추어준다 하더라도 그것을 받아들일 존재가 없다면, 그대의 행복은 무엇이겠는가






#5월4일 12:33
그대여 나의 어린애 그대는 휘파람 휘 - 이 히



#5월2일 03:55  흔들리는 것일까 또렷해지는 걸까. 길 잃은 새벽 위로 지친 마음이 희한하게 둥실 떴다 
가만두면 괴로우니, 위로받지 못한 마음은 이렇게 덮는게 상책이지 
까맣게 덮어 칠하려면 뭐라도 해야겠기에 끼적끼적...